기사제목 하베샤(HABESHA) 카페_케냐 나이로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하베샤(HABESHA) 카페_케냐 나이로비

케냐의 에티오피아식 카페 겸 식당
기사입력 2017.05.29 14: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에티오피아식 식사와 커피를 즐길 수 있는 곳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 한 곳에 위치한 '하베샤'(HABESHA)라 하는 에티오피아 식당. 이 식당 주인은 에티오피아인이고 이곳이 본토는 아니지만 에티오피아의 식사와 커피문화를 제대로 체험할 수 있는 개성있는 카페이다.
외부 간판.jpg
본기자는 바로 이 하베샤카페에서 케냐 생활하면서 알게된 지인과 이곳에서 함께 점심식사를 하였다.

- 하베샤 식당 내부
내부1.jpg
 
내부2.jpg

- 케냐의 스파클링 미네랄 워터
스파클링 음료.jpg
 바구니에 담긴 물수건 같이 생긴 것은 손닦는 물수건 아니고 '인제라'라고 하는 에티오피아 사람들의 주식이다.
메뉴1.jpg
 
메뉴2.jpg

메뉴3.jpg
 
메뉴4.jpg
한국사람이 쌀밥을 기본으로 여러가지 반찬과 같이 먹듯이 에티오피아에서는 인제라를 주식으로 카레 비슷한 다른 음식들을 곁들여 먹는다. '테프'라는 곡물의 반죽을 발효시킨후 얇게 펴 만드는 인제라의 겉모습은 빵이라기보다 아주 얇은 팬케익이나 크레페에 가깝다. 인제라 맛은 약간 시큼 하면서 한국의 술빵과 비슷하다.
메뉴5.jpg
사이드 디쉬로 나온 소고기와 양고기로 만들어진 카레 비슷한 요리를 인제라에 얹어서 먹는데 한국사람도 거부감 없이 먹을만 한 맛이다.이 식당은 포크를 달라 하면 없다고 하며 손으로 밥을 먹어야 한다. 처음에는 적응이 잘 안 되지만 곧 익숙해져서 이것저것 같이 섞어 먹는 재미가 생기기도 한다.

- 에티오피아 커피문화 체험
커피문화체험1.jpg
'분나 마프라트'... 에티오피아에서는 커피라 부르지 않고 분나라고 한다. 그래서 분나 마프라트를 영어로 표현하면 커피 세레모니가 된다. 앉은뱅이 의자에 둘러앉아 커피를 볶고 끓이는 것까지 보며 마시는게 의식의 기본 절차이다. (에티오피아에서 커피를 대접 받는다면 세잔을 기본으로 마셔야 한다. 첫 잔은 환영의 의미, 두 번째 잔은 행운, 세 번째 잔은 축복을 의미한다.)
커피문화체험2.jpg

커피문화체험3.jpg

커피문화체험4.jpg
볶은 커피를 가루채 넣어 끓인 목이 긴 토기 주전자 '제베나'가 또아리 위에 올려져 있다. 숯불 담은 향로 위에는 노란색 송진 덩어리와 나무껍질 그리고 알 수 없는 묘한 것들이 타고 있는데, 연기와 함께 진한 향내가 주변을 가득 채우는 것이 더욱 분위기를 향미롭게 한다.
커피문화체험5.jpg

커피문화체험6.jpg

커피문화체험7.jpg
송진을 태우는 향으로 주변의 잡냄새를 없애는 것은 커피 본연의 향과 맛에 집중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그리고 연기를 피워 올리는 것은 의식의 품위를 높이고 손님에게 극진한 존경과 예의를 표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커피문화체험10.jpg

커피문화체험8.jpg

커피문화체험9.jpg
한 상 차려진 오리지날 에티오피언 커피의 그 맛은 한약같은 맛이어서 설탕을 좀 넣으면 칡차 맛이 나기도 한다. 하지만 첫 맛과는 달리 잠시 후 입안을 감도는 깊고 진한 맛은 이전에 알고 있던 커피와는 또 다른 맛을 선사해 준다.
커피문화체험11.jpg
커피 세리모니를 도와준 미소가 아름다운 에티오피아 아가씨 Fasika는 할아버지가 6.25 한국전쟁에 참전중 전사하고 한국땅 어딘가에 묻히셨다 한다. 그 일로 에티오피아에 있는 가족은 한국정부로부터 일정 금액의 후원을 받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우리나라가 지금 이렇게 잘 살 수 있는데에는 이름 모를 아프리카 사람의 희생과 도움이 있었구나하는 생각에 마음에 뭉클함 몰려왔다.

현대화된 커피샵에 앉아 홀짝 홀짝 마시는 커피와는 달리 낮은 의자에 둥글게 모여앉아 격식과 의미를 갖추는 에티오피안 커피. 
특별한 에티오피안식의 식사와 인류의 원조 커피를 맛 보고 레스토랑을 나서는 기자의 옷에는 송진향과 손에는 커피향으로 물들어 있었다.


명함.jpg
 
명함약도.jpg
<저작권자ⓒCOFFEE HUNTER_커피헌터 & coffeehunter.asia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